방명록
원장님한말씀
사진게시판


홈>커뮤니티>방명록 
아름다운관심, 건강에 대한 관심입니다.
 작성자 조지연  작성일 2003.05.12  
 첨부파일


우리 의료진은 S대 출신" 의료광고 홍보 논란
.. "우리 의료진은 S대 출신"

의료광고에 학벌홍보
"학벌파괴 역행" 비판
'학벌 파괴'가 화두(話頭)로 떠오른 요즘 의료계에선 '학벌 지상주의'논란이 일고 있다.

朴모씨는 최근 보건복지부 게시판에 올린 글을 통해 "일부 의료기관에서 홈페이지 등을 통해 출신대학을 기재하는 등 학벌우월주의를 내세운 홍보를 벌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차기 정부에서 학벌.성 등으로 인한 차별을 없애는 차별금지법 제정을 추진하고 있는데 일부 의료기관에선 '명문대 출신 의사가 유능하다'라는 식의 시대역행적인 논리로 환자들을 농락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朴씨의 글이 뜨자 "의사들의 학력을 공개하면 대학 순위처럼 서열이 매겨질 것이고 그럼 능력보다 학벌 보고 병원을 선택하라는 것인가." "이른바 SKY대학 나온 의사들만 좋겠네…"라는 등의 동조성 글이 잇따랐다.

실제 일부 병.의원들은 지난해 12월 보건복지부에서 신문.잡지.인터넷 홈페이지 등을 통한 의료광고에 6개월 이상의 경력을 포함시키는 의료법 시행령 개정안을 내놓자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의료진의 학력 및 경력을 강조한 홍보전략을 펼치고 있다.

B성형외과는 여성잡지에 실린 기사형 광고를 통해 'S대 출신 5명의 전문의가 첨단의술을 펼친다'는 홍보를 하고 있으며, K성형외과와 O안과도 홈페이지에 의료진의 학력을 소개하고 있다. K한방병원 역시 홈페이지에서 의료진 전원이 한의대 최고명문인 K대 출신임을 강조하고 있다.

이와 관련, 복지부 관계자는 "입법취지상 학력을 경력사항으로 기재해 광고하는 것은 곤란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아직 복지부에서 이에 대한 유권해석을 내리지 않고 있어 혼란이 예상된다.

목록보기 수정하기  답변하기  삭제하기

 별칭    내용  

다음글 : 7개 간질환, 업무상 재해로 인정
이전글 : 병원 캐릭터, 병원 같지 않아야 더 잘된다